1세기에 예슈아와 그분의 제자들의 사역은 시간과 지리와 아주 많이 연관되어 있었습니다. 그러나 지난 1900여 년 동안 복음이 열방으로 나가면서,  기독교인들 중에서는 시간과 지리에 대한 강조가 거의 없어졌습니다. 복음은 언제 어디서나 전해질 수 있고, 아무 때나 어느 곳에서든지 성령을 받을 수 있습니다. 성령님께서는 특정한 지상에서의 형체는 없지만 우리 모두의 안에 내주하십니다.
그러나 예슈아의 재림에 가까워질수록, 시간과 지리는 다시 한 번 중요한 의미를 갖게 될 것입니다. 예슈아께서는 물리적으로 특정 시간에 특정 장소로 돌아오실 것입니다. 그 장소는 올리브산(감람산)이 될 것입니다(슥 14:4; 행 1:11).  그 시간은 열방이 이스라엘을 공격하고(슥 14:2; 눅 21:20), 이스라엘이 “바룩 하바”를 외칠 때가 될 것입니다(시 118:26; 마 23:39).
토라에서 절기는 “정해진 시간”이라는 뜻의 ‘모에드מועד  ‘입니다. 선지서에서 각각의 영적 약속은 물리적으로 그 땅을 차지할 것이라는 약속과 연관되어 있습니다. 기독교적 관점에서 영은 우주적이고 영원하지만, 유대적 관점에서 영은 시간과 공간과 연관되어 있습니다.  둘 다  맞습니다. 오늘날 “두 눈을 가진” 성경적 관점이 회복되면서 우리에게 3차원적 시각을 주고 있습니다.
예슈아의 재림에 대해 준비되려면 온 세상의 관심의 초점이 바른 방향으로 맞춰져야 합니다.  모두가 먼저 무대를 주시하기 전까지는  연극이 시작되지 못하며 커튼이 거둬지지 못하고 스타 배우가 나타날 수 없습니다.  예루살렘은 무대입니다. 예수님께서는 스타입니다.  ‘
시온이라는 히브리어 단어는 표지판”이라는 의미의 ציון 입니다(렘 31:21).  시온은 바른 방향을 가리키는 표지, 도로표지입니다. 국제연합(유엔)과 이슬람 극단주의가 아주 “반”시온주의인 것은 놀라울 것이 없습니다. 모든 사람이 좋은 의도이든 나쁘 의도이든 시온 방향으로 주의를 기울이도록 만들어질 것입니다. 반대편에 있는 이들은 “시온을 미워하는 자들”이라고 불립니다(시 129:5).
정렬이 시급합니다. 이것은 “메시아의 몸”의 척추교정과 같은 것입니다. 목뼈와 등뼈가 곧게 맞춰지면, 치유의 능력과 자유로운 움직임이 풀어집니다. 그럼 하나님의 계획에 바른 질서와 모범이 세워집니다.

1. 지상명령 – 예슈아께서는 그분의 제자들을 내보내시며 예루살렘에서부터 땅 끝까지 복음을 전하라고 하셨고(행 1:8), 이제 다시 돌아오고 있습니다.
2. 메시아의 몸의 연합 – 기독교인들이 그들의 마음에 시온을 품으면, 그들은 기도와 영의 조화 속으로 들어옵니다(시 133편, 요 17장).
3. 열방의 교회 (교회학) – 기독교인들이 “감람나무”에 접붙여질 때, 그들은 그들의 믿음의 뿌리에 연결됩니다(롬 11:17).
4. 마지막 때 (종말론) – 예슈아의 재림에 대한 모든 예언이 이스라엘과 중동에서 일어나는 사건들을 가리킵니다(겔 38-39장).
5. 제2의 오순절 – 마지막 때에 대부흥 가운데 모든 육체에 성령이 부어지고 기적적인 이적과 기사가 나타납니다(행 2:17-21).
6. 천년왕국 – 예슈아의 재림 후에 예루살렘을 수도로 삼고 전 세계적인 평화와 번영의 통치가 있을 것입니다(사 2:1-4).
7. 새 창조 – 성경 끝에서 우리는 하늘의 예루살렘이 땅으로 내려오면서 완벽한 세상에 낙원이 회복된 것을 봅니다(계 21-22).

이런 시온 정렬이 이루어지도록 저희와 함께 기도해 주십시오.

Print Friendly